Skin & Design by m a y o b i t t o o
Copyright @ 2006  w w w . m o o d s y n d r o m e . c o m  All right reserved
 

j e l l y t o o n           @ i n s t a g r a m e  



 


               1. Besame Mucho (A.VELAZQUEZ)  
               2. Mahna Da Carnival (L.BONFA)  
               3. Obilion (A.PIAZZOLLA)  
               4. Libertango (A.PIAZZOLLA)  
               5. Il Pianista Sull' Oceano (E.MORRICONE)  
               6. La Vita E Bella (E.MORRICONE)  
               7. Cinema Paradiso (E.MORRICONE)  
               8. Can You Feel The Love Tonight (E.JOHN)  
               9. Jeanne Y Paul (A.PIAZZOLLA)  
               10. El Penultimo (A.PIAZZOLLA)  
               11. C`era Una Volta Il West (E.MORRICONE)  
               12. Amado Mio (D.FICHER)  
               13. Historia De Un Amor (C.ALMARAN)  
               14. Chiquelin De Bachin (A.PIAZZOLLA)


아아 비가 그만 왔으면 좋겠어요...왜이리도 비가 오는지...
아니면 날씨가 흐리거나...
급한불을 꺼야하는 시점에서 밖의 창밖으로 흐린날은 그닥 좋지않아요..
비를 좋아하는 저이지만 그래도 지금은 아니에요..힝

가을같은 청명한 날이 빨리 오기를...이러다 그냥 겨울로 넘어갈까 걱정!!
오늘 오랫만에 오래전 음반을 꺼내어 들어봅니다...오랫만에 들으니 이 가을에 잘 어울리네요♡






+ AM 02:33

계속 음악을 듣고있어서일까? 뼈속까지 사무치는 그리움이 느껴진다. 이밤에 이런음악을 들으니 이런느낌이 드는걸까? 홀로 일어서기를 하는 요즘 자꾸 외로움을 느끼며 기분이 묘하게 두근거리면서 흥분이 되기도 하고, 평범하게 시간가는 느낌없이 멍하니있을때도 있다. 아마 가을이 오고 그에 걸맞는 음악을 들으며 이밤을 지세우고 있기때문이 아닐까...한다.

조금더 자신을 믿으며, 조금더 힘내보자고 다독거려본다. 그 누구도 나를 대신할수없는 것이니깐...멋진 홀로서기가 될수있도록 다시한번 마음을 도닥거려본다. 내가 이루고자하는 꿈은 이렇듯 스스로를 너무 외롭게 하는듯싶다. 오늘은 정말 그 어느날보다 차가운 공기에 몸이 떨린다...



+ AM 03:11
정말 외로워요. 다른음악들어야겠어요...쳇!!이런외로움 쯤이야...
     my dilettante lif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7.10.05 03:14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령주/徐 2007.10.06 02:26  address  modify / delete

      안녕하세요..감사합니다..
      한번쯤 그럴때는 아주아주 슬픈영화를 보는것도 좋은거 같아요..^^;

  2. 우담아빠 2007.10.05 07:59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음악 들어봐야지.. 하고 있다가 아래 달린 글 보고 덩달아 가을 탈까봐 잠시 미뤄둘랍니다^^;;;

    • 령주/徐 2007.10.06 02:26  address  modify / delete

      역시 남자분들은 가을을 타시는군요...그렇게 우울한 곡들은 아니에요..단지 모랄까..새벽의 제기분이 그랬어요^^

  3. 버트 2007.10.05 13:09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외로울 땐 애인에게 전화를! 시간에 구애받지 말고! 두 잇!

  4. liebemoon 2007.10.05 14:53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어제 새벽에 잠이 안와서 5시까지 뒤척거렸거든요. 그래서 랩탑 켜고 령주님이 올려주신 음악들 들었는데, 어두운 방안에서 밖에서 들리는 빗소리와 함께 잔잔한 음악을 듣고 누워있으려니 마음이 참 차분해져서 좋았어요. 쓸쓸한 느낌도 들기는 하지만, 그래도 멋진 새벽. 그리고 오늘 늦잠을 자버렸지 말입니다. 크흐흐 ^_T

    • 령주/徐 2007.10.06 02:27  address  modify / delete

      음악 좋았나요?? 저도 오랫만에 옛날곡들을 들으니 기분이 좋더라구요..
      가끔 이런곡은 새벽에 조용할떄 들으면 참 좋은거 같아요>_<
      요즘 밤낮이 자꾸 바뀔려고 해서 큰일이에요 저도..ㅠㅠ

  5. 딸기뿡이 2007.10.05 22:33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어제 언니가 올린 시간에도 깨어 있었다는 거 아니겠어요 -_-
    음악 들으면서 오오 언니 포스팅에서 앨범 통째로 올라오니 새롭네 하며 듣다가.. 아악 자야돼 하면서 혼자 부르짖었다는...
    외로울 때 이런 음악 들으시면 더 외로워서 아니 돼요 언니....
    주말에 태풍 와서 비온다는 소식에 허걱했다가 남부지방과 제주도만이래요.. 헤헤.

    • 령주/徐 2007.10.06 02:28  address  modify / delete

      어제 급하게 앨범을 mp3로 바꿨는데 끝부분이 잘 안됐나봐요...이상한 잡음이 있네요..쩝!!!-_-;;
      저도 요즘 자꾸 잠을 못이루어서 큰일 큰일!!ㅠㅠ

      오늘 너무나 오랫만에 해떠주셨는데...또 비온데요..젝일~ㅠㅠ


이 블로그는 ≪나눔글꼴≫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글꼴을 이용하고 싶으신분들은 네이버를 이용하여 설치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