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n & Design by m a y o b i t t o o
Copyright @ 2006  w w w . m o o d s y n d r o m e . c o m  All right reserved
 

j e l l y t o o n           @ i n s t a g r a m e  



 

이 영화를 안보신분들은 제글을 읽지 않기를 바랍니다...아직 글을 쓰지 않았지만 스포도, 네타도 있을꺼라 생각합니다..하핫;;





자 시작해 볼까요? >_<

※ 볼룸형제사기단 : 2008년작

우선 이 영화는 정말 보고싶었던 영화였습니다..개인적으로 레이첼 웨이즈를 좋아할뿐더러 왠지 끌리는 영화였습니다만...
많은분들의 악평과 주변분들의 이야기로 영화를 안보게 되었고, 이제서야 본것을...후회하게 되었습니다...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왜 사람들이 이 영화를 보고 후회했다는둥, 어떻게 이런영화가...라는 말을 하게 되었는지 알겠고, 역시나 나는 안그러면서 이 영화는 또 왜 보지 않았는지...원래부터 남들의 평가에 의해 영화가 좌지우지 되는 사람이 아님에도 불구하고 말이죠...하긴 영화관도 잘 안가고 있었기에 더 그랬던듯 싶습니다..ㅠㅠ

아 사설이 길고요...

우선 이 영화는 헐리우드식의 사기영화, 한바탕 신나게 사기치고 놀아보는 시원시원한 액션과스릴이 들어간 그런 영화가 절대 아닙니다...굳이 표현하자면, 홈드라마? 라고나 할까요??^^;
처음 시작부터 볼룸형제의 어린시절의 모습이 보여집니다...뭐랄까 입가에 웃음이 감도는 왜 그시대 최고의 사기꾼이 되었는지를 보여주는 짧은 어린시절을 보여주며, 그들을 미워할수 없게끔 만들어 놓습니다...그후 그들이 대단한 사기, 모사꾼임을 나레이션과 함께 보여주며, 잔잔히 흘러갑니다...

줄거리만 평하자면 마지막까지 그닥 좋아하는 스토리라인이 아니라서 마지막 결말 또한 제가 썩 좋아하는 스타일이 아닙니다...그럼 당연히 마지막에 찡그릴만도 한데... 그걸 이렇게
"하하하;; 이영화 참 좋네.."
라고 표현할 만큼 끝맺음도 꽤 괜찮게 마무리 되었습니다...물론 가슴 한켠이 좀 찡하고....
뱅뱅과 형에 대한 애정도 때문에 씁쓸하기는 했지만...ㅠ_ㅠ


동생 볼룸은 이 모든상황이 형인 스티브가 짜낸 시나리오인지 아닌지 마지막까지 혼동하며, 떠나는 모습이 조금 다르게 끝맺음했으면 하지만... 결국은 그런식으로 마무리 할수 밖에 없는 동생의 나약함도 그들의 형제애도 보여줄수 밖에 없는 부분인거 같습니다..


그리고 여기에서의 레이첼의 모습도 전 너무 좋았습니다...특히 시작하고 레이첼의 혼자 놀기를 보여주는 장면은 너무 좋았다 랄까요?
왠지 스티브의 각본대로 가는 레이첼이 보기 싫을만큼 독특하고 좋았습니다...연기가 자연스러워서 더 좋았고요....뱅뱅도 너무 좋았습니다..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뱅뱅 최고!!! 그래서 마지막 장면이 어찌나 슬프던지....모든게 시나리오였구나 싶었는데 아닌부분에서...뱅뱅의 마지막이 너무 마음 아팠습니다...


헐리우드식의 영화를 기대하시면 이영화는 재미 없으실꺼예요...왜이리 몇번을 반복하며 했던말을 또하냐면, 마냥 좋다는 저의 평에 기대해서 볼수 있는 작품도 아니거니와...이건 취향을 따지는 영화라고 생각해요...나름...후훗;; 또한 헐리우드식의 영화에 길들여져 있으신 분들에게는 너무 심심하고 잔잔하며, 지겨운 영화가 될수도 있기 때문입니다...^^


캐릭터들에 애정이 가며, 꽤 즐거운 영화였음을....왜 이제서야 봤는지 눈물을 흘리며...ㅠ_ㅠ
극장에서 보지 못함을 한탄합니다...흑흑흑
     my dilettante lif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기리 2009.08.13 23:12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영화를 안봤는데 글을 읽었어요.ㅜㅜ
    극장에서 예고편은 많이 봤었는데..
    저도 어둠의 경로로다;;;;ㅎㅎ

  3. 미미씨 2009.08.14 23:32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나 이거 볼라고 받아놨는데. ㅎㅎ
    보고 다시 읽어볼께

  4. 딸기뿡이 2009.08.15 23:26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이제야 본 걸 '후회'하게 만들었다는데, 어찌 안 보겠나이까. 언니 추천은 늘 대환영이잖아요. 요런 영화들은 캐릭터들이 매력이 있어야 영화가 제대로 산다니까요. 캐릭터들이 그렇게나 좋았다니 볼게요.

  5. 미르 2009.08.16 00:07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영화도 안보고 읽어버렸네요 ㅎㅎ

  6. 베쯔니 2009.08.16 16:24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출발 비디오 여행에서 봤지만
    글은 안읽겠습니다~

  7. 금드리댁 2009.08.17 14:12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아니.. 저도 저 영화봤는데..
    전 쫌 재미가 ㅎㅎㅎ 아무래도 전 할리웃 오바액션에 길들여진듯 ㅎㅎㅎ
    레이첼이 재주넘기하던 장면은 기억에 오래 남는다는..
    스피드 즐기던 모습도요..

    잘 지내시져?? 오랜만에 놀러왔더니
    부럽기 그지없는 스킨이 대왕! 이세용 ^^
    더운 여름 시원하게~~

  8. 빛이드는창 2009.08.17 15:49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어둠의 경로를 통해서라도 한번 보고싶네요^^;;

  9. 바람노래 2009.08.19 09:30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전, 네타 안당하려구요...ㅋ
    골룸형제 사기단!!!이라고 보고 있음.ㅎ

  10. 또자쿨쿨 2009.08.20 00:14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왠지 제 취향의 영화는 아닐 것 같아요. 포스터가..
    그래도 별이 네개나!!!

  11. 호박 2009.08.25 04:13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령주님 스킨에... 저 국화꽃... 애절하네욤~
    (그리고 역시 멋쟁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령주님하는...)

    불볕더위는 가신듯합니다. 호박은 여름이라면 딱질색인데~ 다행히 날씨가...
    날씨가 선선해지고 있어욤^^ 근데 불면증이 찾아오셨네욤 ㅠㅠ 엉엉~
    낼은 아마 다크써클이 턱밑까지 내려올듯합니다... 빨리 자야하는뎅~

    상큼한 화욜아침 맞으세요! 좋은꿈꾸시고요~ 히히

  12. 시네마천국 2009.08.26 12:56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북미에서도 개봉을 좀 늦추고...뭐 어찌 어찌 기대만큼의 흥행은 아닌데...무척이나 기다렸건만...후다닥 간판을 내리더라구여!!

  13. 파우치 2009.08.30 16:40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아... 브룸형제인가 그 철없는 재벌딸내미 나오는 영화군요
    전 아직 안봐서 포스터만 보고 휙~ 내려서 덧글답니다 ㅎㅎ
    영화는 재미있겠던데 나중에 한버 ㄴ봐야겠어요...

  14. popeye 2009.08.31 12:06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허~ 어쩌죠, 영화도 안 보고 글을 읽고 말았네요^^

    빨리 영화를 봐야겠어요.

    자주 놀러 와야징..

    즐거운 시간 보내구 갑니당~

  15. 바보여우 2009.09.01 14:36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안녕하세요^^
    저 친해지고싶어요^^ 히힛:)

  16. 2009.09.10 11:00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17. 미르-pavarotti 2009.09.19 14:46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한 달이 넘었네요...
    포스팅 해주세요...
    빈방에 그냥 왔다가려니 힘빠져요 ㅎㅎ

  18. 2009.09.20 22:58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19. 자작나무 2009.09.22 22:13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요즘엔 거의 OCN과 친구로 지내고 있어요 --;
    따끈 따끈한 최신 무비는 아니지만 뭐~ 이번 추석에두~ㅎ

    어제 비오구 나서 기온이 뚝 떨어졌더라구요.
    오늘은 44년만에 가을황사가 날라오지 않나?

    령주님. 감기 걸리지 않게 옷은 따숩게..
    뜨신 보라차물이나 목이 따꿈할땐 모과차가 피로회복에 그만이래요.

    면역력을 높혀주는데는 구수한 된장찌게나 두부음식들이 좋다고 하니까요.
    감기 조심하세요.

  20. zesty 2009.09.23 17:36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우훗 저도 이거 봤어요 ..근데 ... 일본여자분은 왜 나오는지 이해가 잘 안가던 ...

  21. 미르-pavarotti 2009.10.01 19:14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잠수 너무 오래타시네요
    팬들이 기다리고 있답니다^^


이 블로그는 ≪나눔글꼴≫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글꼴을 이용하고 싶으신분들은 네이버를 이용하여 설치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