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n & Design by m a y o b i t t o o
Copyright @ 2006  w w w . m o o d s y n d r o m e . c o m  All right reserved
 

j e l l y t o o n           @ i n s t a g r a m e  



 

#. 그저 잡스러운 일상 이야기

요즘 무엇이든지 끄적거리고 싶은 욕망이 나를 앞서서 이래저래 사진올리고, 디자인적으로 꾸미는 것 보다 자판에 손을 올려 놀리고 싶다.
한때 이 블로그에 댓글이 내 댓글을 포함 100개를 오르락 내리락 할때는 점점 소소한 글한개 올리는게 부담스러웠던 것도 사실이다. 그때 느낀 나의 감정은 유명한 블로거 분들은 어떻게 블로그를 꾸며 나가고 계실까!! 였다. 난 오는분들이 얼마 없음에도 그렇게 부담스럽고, 블로그를 꾸며 나가지 못했었는데 말이다.
이렇듯 다시금 소소해진 나의 블로그에 끄적거리는 재미를...그래!! 다시금 느끼고 있는 요즘. 그 무언가를 포스팅해도 글을 쓰고픈 욕망이 근질거린다. 지금도 나머지 제주도 여행기를 쓰고 싶지만, 요 며칠 나는 좀 다크하고(어둡고), 끈적끈적 거려 밝은 내용을 끄적일수 없었고, 잠시 멈춰 있는 상태다. 그리곤 노트북의 자판 문제로 AS를 보냈다. 나에게 노트북이 온다면, 이 블로그를 좀더 편하게 보기위해 바꾸고 주구장창 글만 쓸지도 모른다...하하하




#. 이때 해야할 일이 생각 났다.
그래 스킨을 배포한다고 이야기 해놓고 지키지 못한 것이다.
앞으로 나의 스킨은 바뀔지라도 배포는 하지 않을 예정이므로, 이 마지막스킨은 어찌 되었든 곧 배포할 것이다. 비록 좀더 낫게 고치지 못하고 그냥 배포할 것이라 죄송하기는 하지만, 뭐랄까 스킨 만드는 재미가 사라져서 도저히 좀더 멋지게 만들어 배포할수 없겠고, 손도 보질 못하겠다.ㅠㅠ 그저 기존의 내가 쓰던 폰트들로 css가 가득차서 노가다를 좀 해야겠고, 이미지 적인 블로그타이틀을 텍스트나 이미지 psd파일 첨가해서 배포하는 이 몇가지만 고치곤 바로 배포할 생각이다.
[그러니, 조금만 기다려주세요...엉엉...T^T;;;]




#. 아주 더운 폭염이라는 단어가 두리둥실 떠다닐때 바깥 외출을 몇번 했다. 오랫만에 카메라를 들고나간적도 있어, 음식사진도 찍으며, 사진기라는걸 만져 보았다. 언제부터인가 Dslr의 무거움이 나를 짓눌러 내손을 떠난지가 오래인데...오래전 나의 열정들을 생각하니 조금 아쉽기도 하다. 하지만, 집으로 돌아오는 길속에 내가방의 무거움과 찌는듯한 더위에 나는 또 한동안 그 카메라를 갖고 나가지 않을테지...휴;;;



오랫만의 음식 사진이군...요새는 먹는데 바빠서...아니면 다 아이폰으로만 찍으니...크크




#. 이건 지금의 내 상태에 꼭 해보고 싶은 일인데...
어느때 부터인가 힘든 직장생활에 치이고 일상에 치여, 밝은영화나 밝은 책 즉!! 쉽고 재미를 추구하며 지냈었다. 근데 요즘 갑자기 우울하고 찐득찐득한 것들을 보고 느끼고 싶어진다. 영화보다는 책쪽으로 그런류를 읽고 싶은데...이런류의 소설중 괜찮은거 추천해 주실분 없으신가요? 기승전결이 잘 빠진...주인공과 그 주변인물들의 심리묘사가 잘 되어진 책을 읽고 싶어요...
추천해주세요....책 추천이 힘든건 알지만 한번 이곳에 적어 봅니다..^^
이런류의 책을 좋아하시는 분들은 꼭 댓글 부탁드려요!!!




     일상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우담아빠 2010.08.26 07:45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1등인가요? ㅋ 오랜만에 댓글하나 남기고 갑니다.
    저 역시 한때는 블로그 열심히 했는데, 이제 도통 그런 마음의 여유가 없습니다.
    첫 아이 생겼을때나 둘째가 생겼을떄의 마음이 다른건 아닐텐데... 그래서 둘째한테 미안한 마음만 가득하구요^^;;;;
    아, 베트남에서 담은 사진들, 이제 조금씩 정리해 보려고 새로운 블로그 오픈했습니다.
    시간 나시면 한번 찾아와주세요^^
    http://cafemuine.tistory.com 입니다^^

    • 령주/徐 2010.09.01 05:27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오~베트남에서의 사진들 이군요...우담아빠님 사진들 보고 싶었는데...
      방갑습니다...꾸준히 올려주세요..기다릴께요~^^

  2. shinlucky 2010.08.26 08:59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하악, 저 가운데는 라멘인가요!! 완전 땡기는 라멘!!

  3. ezina 2010.08.26 15:53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카메라,, 저도 완전 공감됩니다;; DSLR 들고 나가본지가 언제적인지;
    요즘은 로모도 무거워서 들고나갈까말까 고민하고한다는... 옛날의 열정은 어디로ㅜㅜ
    책은... 이미 읽으셨겠지만 전 그럴때 상실의 시대를 읽어요.
    읽고 나면 뭔가 공허해지는게 한참동안이나 제자신을 들여다보게 되거든요. 읽을때도 그렇고...

    • 령주/徐 2010.09.01 05:29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저도 Dslr갖고 나가질 않아서 사진이 없어요 정말..ㅠㅠ
      Ezina님 여행 사진 보니 즐겁습니다...끝까지 올려주세요..꼭!!+ㅈ+ <- 때쓰는 저..하하하

      상실의시대...저도 꽤 많이 읽었었지요...^^;
      무라카미 소설중에 수필빼고 이 소설이 저도 가장 좋아요~

  4. 혜아룜 2010.08.26 22:35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음, 기승전결은 모르겠지만 슈테판 츠바이크가 쓴 '체스'랑 '연민'이 아주 좋았어요. 둘다 주인공의 심리 묘사를 제일에 두고 쓴 작품인데 읽으면서 그게 확 느껴지더라고요 ㅎㅎ'체스'는 짧아서 금방 읽으실 거에요. 같이 수록된 작품인 '아내의 불안'도 무지 좋았고요. '연민'은 딸뿡언니가 소개시켜준 작품인데, 이것도 아주 굳! 저는 령주님과는 다르게 요즘 끄적이는 재미를 영 잃어버렸어요ㅜㅜ 전 더위에 기력을 모두 뺏긴 느낌이예요ㅠㅠ

    • 령주/徐 2010.09.01 05:32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혜아룜님 글을 읽으며, 연민이라는 책 이번에 구입했어요...읽어보려고...고마워요...^^;
      누군가에게 책 추천해주는게 젤 힘든건데 말이죠..!!으흐흐

  5. Raycat 2010.08.26 23:56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저도 여전히 끄적 거릴뿐....후후.

  6. Mikuru 2010.08.27 19:51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스킨을 기다리는 1인.. 그저 바라는 것은...(웹폰트 파일(eot)도 함께 공유해주셨으면..ㅋ )
    이거 본문내 넓이가 가로 700넘죠?? ( ?? ) 기다리겠습니다~ ㅎ


    전 항상 음식을 먹다가... ' 아 맞다!! 사진!!!' 하면서 기억이 나는...
    친구들이 그러지요..다 먹은 것 찍어서 블로그 방문자들에게 퀴즈나 내라고 ㅋㅋㅋ

    • 령주/徐 2010.09.01 05:30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웹폰트는 제가 실력이 없어 공유를 못해드리네요..ㅠㅠ
      오래전에 샀던 폰트들이라...쿨럭;;
      네 가로 700은 넘는데...
      사실 지금 Mikuru님의 스킨 너무 좋은걸료...굳이 제스킨이 더 답답하실듯...ㅠㅠ
      어쨌든 힘내볼꼐요~

      음식사진은...친구들중 부지런히 찍는 그 친구를 만날때만 사진이 남는듯 싶어요...저도 잘 까먹거든요...히히

  7. Mirasu 2010.08.30 01:29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미칠듯이 배고픈밤... 더더욱 미치게 하는 사진을 잘 보고 가요~ㅎㅎ

    아이폰은 전화긴지 사진긴지 모를 물건. 그저 부럽다는ㅎㅎ

  8. 오월의미르 2010.08.30 15:43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기승전결은 잘 모르겠지만 '굴소년의 우울한 죽음' '상실의 시대', '파이이야기' '책 읽어주는 남자' '아임소리마마'. 지금 생각나는 건 이것 뿐이에요. 보신 책일지도 모르겠어요. 요새 책을 거의 못 읽어서 가물가물하네요. 먹을거리 사진들 보면서 침을 꿀꺽 삼켰어요 :)

    • 령주/徐 2010.09.01 05:33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굴소년의 우울한 죽음은 안읽어 보았는데...궁금하네요...
      적어놓고 나중에 꼭 빌려보거나 사 봐야겠어요...책추천 감사드려요..미르님..>_<

  9. 미미씨 2010.08.30 20:47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역시 령주 사진은 좋쿠나
    난 요즘은 네이버에서 열심히 리뷰???모드라서 사진 찍는 법마져도 잃어버리는거 같아.
    ㅠㅠ
    삼성카메라 이미지로거 하는중인데 도대체가 2주 넘도록 사진을 못 찍겠는거야. 엉엉

  10. 미미씨 2010.08.30 20:54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우울한책?? 음...우울한 책하면 또 일본소설인데...요즘은 하도 밝고 명랑한것만 홀릭중인지라 생각도 안나네. -_-;;
    김영하 신간소설 봤어? 그거 재밌더라. 짧은 단편단편 모아있어서.
    냉정과 열정사이 이런건 봤지? 음..이건 보면 짜증날지도 모르는 소설이기도 하고
    요노스케 이야기도 재밌는데...우울한거 라기 보다는 명랑하다가 좀 우울하긴 한데 이건 좀 강추
    또 생각나면 알려줄께

    • 령주/徐 2010.09.01 05:36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제가 일본소설로 기울어지는 독서를 싫어해서 항상 좀 자제하는 편이거든요...
      그래서 요노스케이야기는 유명한데도 안읽었었는데...언니의 추천으로 이번에 구입했어요...
      언니가 책을 많이 읽으시니 나중에 또 물어봐야 겠어요...으흐흐흐
      책추천 힘든데...고마워요 언니!!!

  11. 딸뿡 2010.09.01 07:34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언니. 쨘쨘. 이히히. 오랜만에 덧글남기는. 아 왠지 덧글 어투가 트위터스럽 *_*
    글 하나 올리고 저도 블로그 살아있다고 발도장찍으러 왔어요.

  12. 친절한민수씨 2010.09.03 18:17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제가 그래서 DSLR계를 떠났죠...
    결국엔 필카로 넘어왔죠...^^

  13. LASIK surgery Green 2012.03.01 04:03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자신을위한 멋진 적시 팁, 제가 이번 달에이 주제에 회원 사이트를 소개의 중심부에서 아니오. 나는이 너무 많은 관련이 있습니다. 전문가는 단지 당신이 그 같은 주제에 대한 몇 가지 다양한 오픈 정직하고 유용한 팁을를 제공하기 위해 특별히 바쁜 시절 시간적 여유가 원하는 때 정말 사랑 해요.


이 블로그는 ≪나눔글꼴≫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글꼴을 이용하고 싶으신분들은 네이버를 이용하여 설치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