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n & Design by m a y o b i t t o o
Copyright @ 2006  w w w . m o o d s y n d r o m e . c o m  All right reserved
 

j e l l y t o o n           @ i n s t a g r a m e  



 




  1.     +   2009.03.12  |   jason mraz vs tour episode three 겨울내내 들었다... (39)




 
♧ 나에게 쓰는 글 또는 이곳에 쓰는글 그리고...


겨울내내 이 음악을 계속 들었어요...이 음악은 이곳밖에 들을수 없어 내내 들었더니 올리신분이 비공개 모드로 돌리셨었던 일화가..ㅠㅠ
(덧붙여 말하자면, 이 음악이 좋은게 아니고요!! 아니 음악도 좋지만 이 영상속의 이 음악이 유독 좋은거예요...기타소리등등이..^^;;)
얼마나 들었으면 말이죠...하하
그리고 시간이 좀 흘러 다른분이 이 영상을 올리셨어요....<- 그래서 지워질까 조심조심 들었던 기억이 나요....


올 겨울은 제 인생에서 가장 길고 추웠던 겨울이 아니였을까 생각해요...
원래도 겨울을 좋아하지 않는 저로써는 더욱더 길었던 이 겨울이 이렇게 지나가고 있음이...그리고 이것만으로 지금은 행복하네요...
그리곤 '이곳으로 돌아 와야겠다'라는 생각에 돌아왔어요....
그러면서 조금 느낀것은 제가 이곳을 부담스러워 해서 겨울네 돌아오지 못했던것이 아닌가 라는 생각을 했어요..^^
아아...유명한 블로그분들은 어떻게 운영을 하고 계신걸까요? 참 대단해 보인다는 생각이 들어요...하하

전 블로그에 댓글을 달고..또 그 댓글에 답글을 달며... 소통하는 블로그가 참으로 좋았어요...
그래서 쫌생이처럼 간혹 블로그 포스팅에 열심히 달린 저의 댓글에 "감사합니다..."라는 댓글만 남아 있으면 속상하기도 했었더랬죠!!쩝!!
그래서 제 블로그에서는 여느 기타 블로그에서 소통하는 통상적인 글이 아닌 글을 남기시는분들과 그 글에 제가 댓글 다는것이 참으로 행복했어요... 그리고 그것이 제 이곳 빈방을 채우는 또하나의 보물이라는 생각을 했었지요...
근데 조금씩 많은분들을 알게 되면서 저에겐 그 댓글이 너무 좋으면서도 바빠지니 못달고 있는 제 자신에 대한 압박감이 오더란 말입니다...허허허;;
그러면서 시간이 흐르고 또 많은 댓글들을 바라보며 마음에 담긴 글을 달고 싶은데 부담이 되기 시작했더랬어요...
바보같죠?ㅠㅠ

그래서 다시 돌아왔을때는 저다운 블로그를 운영해야겠다라는 생각을 했습니다...
그분들의 댓글에 제가 짧게 답글을 단다고 해서 그 답글이 성의 없는 답글이 아님을 알았는데도 하지 못했던걸 이젠 하려해요...
그대신 제가 그분들의 블로그에 가서 포스팅을 보고 그것에 대한 제 댓글을 성심성의껏 남기면 될꺼라는 생각과...
또 이 블로그를 멋지게 꾸미고 싶다라는 강박관념같은 저의 생각을 조금 바꾸려고 해요...

사실 제 블로그가 사진 블로그 라는 타이틀로 꾸며지는 블로그는 아니잖아요?
근데 그게 또 혼자 고민하게 되더란 말입니다...하하하
근데 오랫만에 이렇게 돌아왔더니... 그런건 중요하지 않다는것도 알게 되고 말이죠...뭐랄까...이제껏 압박했던 블로그 느낌이 사라졌어요..
이건 굉장한 소득인거 같아요...후훗

그리고 오래된 제 블로그 친구분들도 그렇지만 잠시 알고 있었던 분들과도 이렇게 다시 만나게 되니 굉장히 마음속으로 기뻐요..정말...
그저 스쳐가는 블로그 인연일지 몰라도....그래도 계속 함께 하고 있어서 이렇게 돌아오니 다시 만나는구나 싶어 기쁘구요...헤헤

오랜기간 계속 하지 못했던 이곳을 새로운 도메인을 가지고 시작합니다...
앞으로도 잘 부탁드려요~
그리고 잊지않고 이야기를 나누어 주셔서 기뻐요♡



Posted by 령주/徐       

     my dilettante life

이 블로그는 ≪나눔글꼴≫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글꼴을 이용하고 싶으신분들은 네이버를 이용하여 설치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