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n & Design by m a y o b i t t o o
Copyright @ 2006  w w w . m o o d s y n d r o m e . c o m  All right reserved
 

j e l l y t o o n           @ i n s t a g r a m e  



 




  1.     +   2008.02.26  |   어톤먼트 2007 (30)

 
                                           Atonement, 2007

오늘 영화 리뷰를 연달아 올리는군요^^
사실 요즘 일에 대한 스트레스가 많은지 혼자 좀 버겨워하고 있는중입니다..이번주 일요일에 행사도 참가해야하는 부담감이 있어서 더욱더 압박감이 장난 아니네요..;; 그래서 요즘 영화를 보는것 외에는 외출을 할수 없는 상황이라...앞에 쪼로록 cgv에 가서 영화만 보고 왔어요...

밑의 글은 스포일러성이 있습니다..안보신분들은 절.대. 읽지마세요!!
.
.
.
.
.
.
.
.
.
.
.
.
.

개봉하기 전부터 보고 싶었던 영화인데...
사실 전 주인공 James McAvoy 가 너무 좋아져 버렸습니다....그래서 그가 나온다기에 얼른 가서 본 케이스 이기도 해요...그쩍그쩍..
책으로 예전에 읽었었지만 오래전이라 기억이 드문드문하여 영화로 보니 조금 기억이 나기 시작했습니다...슬픈결말....둘의 사랑이 이루어지지 않는다는것을...그리고 왜 막내동생의 행동이 저랬는지를...
그리고 오히려 막내동생이 그들이 나를 용서해 줄것을 바라지 않는다며, 그들에 대한 선물이라고 말하며 책에 그들의 행복한 부분을 보여주는 장면이 더 가슴 아프고 그랬어요..마지막 장면이죠...함께 가자고 했던 바닷가 장면은 감독이 책에서 가져오지 않은 영상을 보여주는 대목인데...아마도 둘의 안타까운 사랑을 보여주기 위한 (더 극대화 시켜주는 것이라 생각해요!!) 영상이 아니였을까 하는 생각이 들어요..

역시 제임스 맥어보이의 연기 또한 좋았습니다...후훗
조금 가슴아픈 영화라 극장을 나설 때 마음이 많이 아팠나 봅니다...아침부터 이 영화를 보다니...라는 생각을 하며 길을 나섰습니다..ㅠㅠ
     my dilettante life

이 블로그는 ≪나눔글꼴≫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글꼴을 이용하고 싶으신분들은 네이버를 이용하여 설치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