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n & Design by m a y o b i t t o o
Copyright @ 2006  w w w . m o o d s y n d r o m e . c o m  All right reserved
 

j e l l y t o o n           @ i n s t a g r a m e  



 



                              Le Scaphandre Et Le Papillon, 2007

아 늦은 리뷰가 되었는지 도  모른다..."잠수종과 나비"

세상을 살아오면서 사실 나는 점점 힘이 드는 영화를 보기 어렵다. 오히려 즐겁고, 유쾌하고, 신나는....가슴 뚫리는 영화들을 선호해 오고 있다. 그건 일종의 직업을 갖고, 직업에 대한 스트레스와 그에 따라 오는 기분의 변화들에 직면하면서 영화까지 그러한 것을 끄집어 내거나 감정이입이 되어버리면, 스스로에게 버겨워 지기 시작했던 것이다. 사실 헐리웃 영화라고 속칭 칭하는 뻔한 영화들이 내게는 편해지기 시작했으며, 액션영화를 잘 보지 않던 내가 액션영화를 즐기고, 판타지영화를 즐기기 시작했다.

그래서 점점 영화가 보고 싶다가도 안보고 싶어지면서 멀어져버린 그런영화들이 내게 종종 있다. 이렇게 사설이 긴 이유는 이 잠수종과 나비도 그런영화에 속해 있었기때문이다. 아무 이유 없었다. 그저 고달픈 삶을 보여줄 듯 싶고, 그런 힘든 과정이 감정적으로 내게 힘들게 다가올 듯 싶어서 말이다..(사실 보고는 싶으니깐 제대로 영화에 대한 리뷰나 글들을 읽지는 않고, 혼자 생각하고 있었던 것이다..헐헐;;)

이영화는 혼자 보아서 더 감정이입이 잘 되었다. 그리고 역시 혼자 보니 더 좋았다 라고 말하고 싶다. 처음에는 조금 그 감정이 넘쳐서 힘들 듯 도 하였는데.. 가면 갈수록 입가에 잔잔한 미소가 어우러 지기도 했다. 물론 가슴아프기도 했지만...
보고 나온 후에도 그의 삶을 생각하며 마음이 먹먹하기도 하고, 또 한편으로는 행복하기도 했던...여운이 많이 남는 영화였다.

시간이 없어서 보고 싶던 영화를 영화관에서 못보는것이 제일 아쉽다..ㅠㅠ
예전엔 상암경기장의 상암 cgv와 가까워서 (거기는 인디영화도 많이하고..진짜 좋은데에에에에..) 자주 보았었는데..지금은 보러 거기까지 가야하니 이거이거 장난 아니다...영화보러 1시간30분이라니..흑~
그.래.도.간.다.!!

영화평보다 이상한 글이 되어버렸다...쿨럭;; 하지만 좋은영화는 많은 글보다 보고 함께 느끼는것이 더 중요하다고 난 생각합니다아~~~헤헤
     my dilettante lif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Raycat 2008.02.26 19:10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못본 영화네요.... 저도 혼자 영화보러 자주 가는 편인데..
    집에서 15분거리에 cgv가 있어서....ㅎㅎ....헌데 끌리는 영화만 보러 가는지라 자주 가지는 않는듯 하네요.

    • 령주/徐 2008.02.26 19:52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저도 집근처 cgv가 10분거리예요^^;;
      근데 이런 영화는 대부분 상암cgv에서만 하거든요..ㅠㅠ;; 그래서 상암까지 갈려면 너무 힘들어요..흑흑
      아니면 종로까지 가던가 그래야해서;;-_-

      저는 앞의 cgv자주 가는편이에요..하핫

  2. 2008.02.26 22:10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저는 책으로 읽었는데, 우리말 제목이 '잠수복과 나비' 였거든요.
    영화의 제목이 잠수종으로 되어 있어서 잠깐 같은 걸까 생각했는데
    테그에 있는 프랑스어 제목을 보니 같은 거네요. ^^
    영화는 어떨까 궁금해 지는데요?

    • 령주/徐 2008.03.03 16:57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네...저도 책도 좋았어요^^;;
      이름이 틀렸지요...영화도 좋았어요..
      책을 먼저 읽고 나면 영화를 볼때 좋을까? 하는 생각 많이 하는데...영화도 좋았어요...으흐흐

  3. 까미유끌로델 2008.02.26 22:27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령주님은 언제나 제 가슴에 불을 지피시는군요! ㅠ_ㅠ
    단지 그 와 마주하는 것 만으로도 가슴이 먹먹해질 것 같아 볼까 말까를 망설였는데.. 꼭 봐야 할 것 같은 느낌이 들어요 ㅎㅎ 하지만 영화관 투어는 멀고도 험한 길;;;
    혼자 보는 영화의 맛! 저도 좋아요 :-)

    • 령주/徐 2008.03.03 16:58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맞아요...영화관 가서 볼때 힘든점!! 우리나라는 대부분 흥행영화를 지향하다보니 그렇지 못한 영화를 볼때 너무 힘들다는 점이에요..ㅠㅠ;;
      그래도 극장에서 보기 위해 노력은 하는데 말이죠..쩝!!

      맞아요 혼자보는 영화 좋아요~>_<)bb

  4. 미미씨 2008.02.27 10:21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가끔은 혼자보면서 감정과잉에 빠지고 싶을때가 있지.
    이 영화 대충 스토리보니깐 혼자보는게 더 좋다는 말에 동의.
    나도 집앞에 영화관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조금 먼데 좋아하는 영화관을 가고픈 맘은 뭔지..
    그리고 상업영화가 아니면 찾아헤매야하는 현실은 너무 슬프다.

    • 령주/徐 2008.03.03 17:00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맞아요..그리고 그냥 슬렁슬렁 앞에 걸어가서 볼때도 많아서..크크크
      직업의 자유로움 때문인지도 몰라요..하핫;;
      요즘 정신없이 바쁘니 더 그래요...이상하게 2007년부터 계속 한가할때가 없고 바쁜듯한 느낌에 좀 벅차기도 해요..쿨럭;;
      위에도 썼듯이 정말 상업영화 아니면 찾아헤메야 하니 힘들어요-_-

  5. 라면한그릇 2008.02.27 10:52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어디서 보았는데 우리나라 포스터가 훨씬 좋아요 >_< 원작의 포스터보다 우리나라판 포스터가 좋은경우가 정말 드문데 .. 혼자보시면 1회나 마지막에 가세요? 얼마전 헤아룜님께서 혼자 보러 가셨다가 당황스런 느낌 받으셨다고 하시던데~ 저도 시사회같은경우에만 혼자 갔던거 같아요..

    • 령주/徐 2008.03.03 17:01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네...저 포스팅할때 사실 우리나라 포스팅 잘 안쓰는데...이 영화는 라면한그릇님 말처럼 우리나라 포스팅이 좋아요^^
      저도 사실 혼자본적이 거의 없었는데...상암cgv에 가깝게 살면서 슬렁슬렁 가는 버릇이 생겼어요...ㅎㅎ;;
      그리고 인디영화 개봉도 상암에서 (cgv는) 거진 다하니 더 그렇게 된듯 싶어요...좋아요..으흐흐

  6. 혜아룜 2008.02.27 10:53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혼자 가서 보면 더 좋은 영화로군요. 어여어여 영화관에 가서 《잠수종과 나비》도 봐야하고. 《추격자》도 《어톤먼트》도 봐야하는데 왜이리 이 내 몸은 굼떠서 집 밖으로 나가고 싶지 않은지 말이죠. 엉덩이가 넘 무거워졌어요. 에흉.

    • 령주/徐 2008.03.03 17:18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겨울이라서 더 엉덩이가 무거운지도 몰라요..아닌가??쿨럭;;
      왠지 추우면 더 나가기 싫지 않나요??헤헤
      혜아룜님 천천히 보시고 안되면 집에서 보는거죠!!크크

  7. メランコリア 2008.02.27 15:25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이거 다운은 받아놨는데, 언제나 되야 볼 수 있을까요?
    까모메처럼 되는 건 아닌지..

    • 령주/徐 2008.03.03 17:19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많이 바쁘신가요??이론~ 아니면 시간될때 천천히 보시면 되죠 모!! 저도 봐야지 하면서 넘기는 영화 많은데..전 결국 넘기면 안보게 되는경우도 있어서 제때 볼려고 노력은 하는데 말이죠..하하;;

  8. 딸뿡 2008.07.19 20:50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아 공백의 두 달동안 내가 좋아했던 영화를 언니도 봤구나... 요거 피프때 봤는데... 웃다가 슬프다가...
    포스터가 정말 너무 예쁘게 나왔어요. piff때 보다 훨씬 더...
    포스터 하나만으로도 이 영화의 느낌을 고스란히 말해준다니까요. 작위적인 감동이 아닌 그야말로 진짜 있는 그대로의 감동.
    실화였던 거 맞죠? 나도... 이 영화 좋았어요.... ^^ + 더불어 나도 혼자봐서 더욱!

    • 령주/徐 2008.10.17 00:00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이제서야 그대글을 보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그대가 피프때 봤을때 어찌나 부럽던지...ㅠㅠㅠㅠ
      응 포스터가 사실 한국포스터가 더 좋았어!!!
      응 이거 실화였고 책도 나왔었잖아?? 너무 좋았어...ㅠㅠ
      응 나도 혼자봐서 더 좋았어!!꺄악~우린 역시 통했어!!으흐흐흐

  9. comodo 2008.10.09 11:40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참 아픈 영화지만...... 웃음이 있어요. 아 웃음이라기보다 미소 정도? 크크, 큰 맥락이 너무나도 힘든 이야기지만 어느정도의 유머와 위트가 빛이 나는 그런 영화였어요. 너무너무 좋았다구요.

    • 령주/徐 2008.10.17 00:01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맞아요 입가에 잔잔한 미소를 띄우면서 보게 되었어요...
      힘든 이야기고 힘든 현실이였지만 말이죠^^
      네 너무너무 좋았다구요 정말!!ㅠㅠㅠㅠ


이 블로그는 ≪나눔글꼴≫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글꼴을 이용하고 싶으신분들은 네이버를 이용하여 설치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