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n & Design by m a y o b i t t o o
Copyright @ 2006  w w w . m o o d s y n d r o m e . c o m  All right reserved
 

j e l l y t o o n           @ i n s t a g r a m e  



 




  1.     +   2008.06.01  |   촛불 (27)
  2.     +   2008.05.30  |   떠나온 이길에 보리 너를 만나다... (37)
  3.     +   2008.05.27  |   촛불집회.... (24)









소망하지 않으면 어찌 얻을수 있을까........










 
     일상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8.06.01 02:04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2. 령주/徐 2008.06.01 02:18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지금 처음으로 제 블로그가 아주아주 유명했으면 좋겠다라는 생각을 합니다..
    그러면 더 많은 사람들이 이 글을 볼테니깐요..ㅠㅠ
    처음으로 그런생각해봅니다..쩝!!

    • 딸뿡 2008.06.01 03:31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그래서 보자마자 바로 블로거뉴스 추천을 빠방 눌렀잖아요 ^^

    • 령주/徐 2008.06.01 10:28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근데 지금 이글을 삭제하고 싶어..
      뭐랄까..그냥 삽질하고 있는 글같아...다들 혼란스럽다고하고 나도 그렇고...난 일찍들어와서 몰랐는데...남은사람들은 난리가 나있고...그것이 꼬옥 옳다는 생각이 들지도 않고...그렇다고 안하고 그냥 방관자로 있는것도 옳다는 생각이 안들고...
      사실 나야말로 항상 방관자로 있던 사람인데...안하던짓 하니깐 이런걸까?싶기도 하고..그냥 기분이 이상해...
      나 웃기지?하하하하;;
      하지만 정말 이 모든상황이 너무나 황당스러워서 웃음이 오히려나...하하하하ㅠㅠ;;
      그때가 오는건가? 그때가 오면 괜히 기분 다운에 생각도 많아지고 그러는데..쩝!!-_-;;

      성숙하고 정확한 시각과 생각으로 살아갈수 있으면 참 좋을텐데;;쩝!!

  3. 2008.06.01 04:06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령주/徐 2008.06.01 10:27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오랫만이에요 비밀글님^^
      저도 오랫만인데 이런글이 되버렸어요..그쵸?
      함께 힘내야겠죠??후훗;; 잘지내고 계시죠??

  4. ::MaYa:: 2008.06.01 11:01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고생많이 하셨어요.
    새벽내내 영상들을 보면서 얼마나 마음이 아프고 분했는지,,,

    • 령주/徐 2008.06.02 00:49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네^^
      저도 새벽내내 영상보면서 가슴이 아팠어요...
      사실 시위도 약간은 문제라고 생각은 하지만...그상황에 있었다면 나도 그러지 않았을까?싶어서 그리 말하지 못하겠네요;;;

      평화집회로 계속 되기를 바라며 나가봅니다;;

  5. comodo 2008.06.01 11:28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고생 많으셨네요.
    이명박은 주동자가 누구며 그 많은 촛불은 누가 사줬냐고 하는 말까지 했다던데.. 갈수록 가관입니다 정말.
    정말 무슨 말보다 고생 많으셨어요. 저도 추천 했어요~ 헤헤 :)

    • 령주/徐 2008.06.02 00:50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네...생각보다 몇일나갔다고 벌써 이러니...연달아 나가서 그런지도 모르겠네요;; 일도 하고있으니..
      몸좀 추스리고 다시 나갈려고요..
      감사합니다 comodo님..
      정말 갈수록 좋은 모습들이여야 할텐데요..ㅠㅠ

  6. DOKS promotion 2008.06.01 12:49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저도 령주님포스팅을 많은사람이 봤으면 좋겠습니다. 기분이 매우 안좋아지네요 정말 .... 이런 .. 아놔 ..

    • 령주/徐 2008.06.02 00:52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안녕하세요 넷물고기님^^
      감사합니다..
      네 저도 이런사람들도 많으니 이런생각을 갖은 분들도 함께 했으면 하는 마음입니다..ㅠㅠ;;
      매체를 통해서만 보게 되면 그게 다일꺼 같거든요..그렇지 않은데도 말이죠..ㅠㅠ 그래서 마음도 아프고...또 그들을 이해못하는것도 아니고 말이죠..저도 그상황이였다면 그리했을꺼 같아서...그곳에 있었기때문에 말이죠...에효...

      글이 길어졌네요..ㅎㅎ;;

  7. 2008.06.01 20:05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령주/徐 2008.06.02 00:55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응...내가 그랬어...그래서 친구에게 그랬어..
      나 굉장히 부끄럽고 미칠꺼 같다라고...그쩍그쩍...
      아마 니상황을 내가 제일 잘 알껄??후훗
      근데 생각보다 나갔더니 별거아닌 일어었던거야...생각보다 그래서 황당하고 이것떄문에 그리 고민하고 힘들어했나? 모 이런기분? 그냥 밖에 있다가 그런행렬을 보면 잠시 함꼐 했다가 들어와...^^;;
      그럼 된거라는...그나저나 냉동 쇠고기가 부산에 도착해고 제일 먼저 풀린다니 조심해..ㅠㅠ
      3일이면 내일 모레네...그거 저지한다고 많이들 내려가기도 해서...걱정이네~

  8. 2008.06.01 20:09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령주/徐 2008.06.02 00:58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우아...언니 우리 같이 있었나보네요...제가 그전날부터 계속 나갔었거든요...
      그리고 오늘은 완전 뻗어버렸어요..쿨럭;;;
      근데 처음에 굉장한 이질감과 함께 찌푸리는걸 보게 되었는데도 다시 나갔어요..위의 글처럼 그런마음으로요...
      나쁘다고 변질되었다고 안하고 있으면 어떻게해...이런마음으로...지금은 나름 즐기면서 꼭 잘되길 바라는 마음으로 그렇게 나가요...처음엔 심각한 기분으로 나갔지만 지금은 처음처럼 평화로운 시위로 내 스스로 생각하고 나가요...분위기에 휩쓸리지 않으려 노력하면서요^^;;

      네...정말 우리의 의지가 관철되는 역사를 진.짜. 보고시퍼요..ㅠㅠㅠㅠ

  9. Raycat 2008.06.02 00:23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저둥 참여했었는데... 오랜시간을 같이 있지는 못했지만... 어쨌든 파이팅입니다..
    몸조심하시구염....

    • 령주/徐 2008.06.02 01:01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네 저도 사실 오래있지 않아요...
      그저 7시에 모일떄 가서 10-11시면 집으로 향해요...^^:
      그래도 그 작은모든것들이 분명 의미있다라고 생각해요...

      넵!!몸조심할께요~Fallen Angel님도..

  10. 2008.06.02 03:51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11. 시네마천국 2008.06.02 08:08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많이들 다셨네요~

  12. 딸뿡 2008.06.02 13:32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벌써 5만이 넘은 것 같은데... 작은 촛불 하나로 대한민국을 응원하고 지킨다는 말은 낯간지럽지만, 이러한 행동 하나 하나가 의미있는 거니까.... 요 촛불 실타래가 최종적인 걸로 바뀌었네요? :)

    • 령주/徐 2008.06.03 13:36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응....위의 글들은 계속 지우고 싶었는데...
      역시 결국 지웠어...그리고 저글은 동생이 써놓은 글인데..내마음을 제대로 대변해주는 문장이라는 생각이...
      응...그래서 최종적으로 저렇게 바꿔놓았어;;

  13. 혜아룜 2008.06.02 20:43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저도 하나 밝혔어요. 집구석에 짱박혀서 있는 부끄러움을 좀 지워주십사 달았는데 블로그에서 홀로 켜져있는 촛불을 보니 맘이 아파요. 나는 아무런 행동도 취하고 있지 않구나 싶고. 그래서요. 내일은 후원금을 보내야겠어요. 이런 걸로라도 뭔가 해야지요.
    그리고 촛불집회에서 다치시지 않고 돌아오셔서 다행이예요. 사진들 보니 많이 다치신 분 이야기도 들리고 해서 싱숭생숭 했거든요. (누구는 실명이라고 하고 폐가 다쳐서 거의 죽어간다는 소문도 들리고 에휴)

    • 령주/徐 2008.06.03 13:38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저도 조그마한 저의 행동들이 도움이 되기를 바라면서 계속 보고 있어요...
      어제 많은분들이 그 비오는 와중에도 나가서 계시는 모습에 또 놀라고 말이죠..
      아무래도 늦은시간까지 안있기 때문일꺼에요...
      전 평화적인 촛불집회를 지지하는 입장이기때문에...11시정도면 들어오거든요..;;그래도 그후 남은 그들의 모습을 생방송으로 지켜보며 안타깝고 분하고 마음이 아파요 정말..ㅠㅠ


























Photography | Nikon F3hp 50mm | Film Reala 100 | meet bori In Travel | No CS2

 

달리는 내 눈속에 니가 들어와 나는 가던길을 멈추었다...

 


안녕



 








     1Cut 2Memories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령주/徐 2008.05.30 02:42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흐려서 보리의 제색을 마음껏 찍지 못했네요..ㅠㅠ
    좀더 반짝거리는 보리를 찍고 싶었지만...그래도 이렇게 보니 좋았어요..으흐흐

  2. 센~ 2008.05.30 03:02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보리라니! 저 아이가 저렇게 멋진 아이였단 말인가요!

    • 령주/徐 2008.06.01 10:30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으흐흐흐 그러게요...저 실제로 처음까지는 아니지만 정확히 제대로 본건 사실 처음이에요..쭈욱 서울에서만 살다보니..쿨럭;; 너무 멋진 아이더라고요..하핫;;^^;

  3. 2008.05.30 05:17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4. 시네마천국 2008.05.30 07:46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보리가...보리 같지 않아요~ 마치 꽃처럼 말이죠~

  5. zesty 2008.05.30 09:14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오홋 보리 멋져요 !!! 보리하니 맥주가 .. 가셨군요 .. 저도 어제 늦게 퇴근하다가 집회하는 쪽으로 걸어가는데
    경찰 병력이 장난 아닌거 보고 화가 치밀어 오르더군요 .. 물론 의경들이 무슨 죄가 있겠냐만은 ....
    이런식으로 몰아가는 정부가 짜증납니다 ...

    • 령주/徐 2008.06.01 10:32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맥주..쿨럭;; 갑자기 시원하게 마시고 싶어지는데요??후훗
      네 갔다왔어요..히히
      그러게요 누가 잘못하는거냐고 물어보면 당연히 정부가 잘못한것인데...과정들을 살펴보면 다들 안타까우니 이거 참 큰일이에요..ㅠㅠ

  6. mmiya 2008.05.30 10:30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보리가 이렇게 예쁘다니!!! 좋다, 이렇게 사진으로만 봐도. 충분히.

  7. 마키♡ 2008.05.30 12:13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보리가 저렇게 보기 좋았나요..역시 사진의 힘이란~~

  8. 건빠건프라 2008.05.30 13:03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ㅋㅋ 령주님한테 찍히면 정우성 되겠는데요 이거

  9. Julie. 2008.05.30 13:23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보리다~~ 서서히 여행사진이 올라오네요 부러워라 ㅠ_ㅜ.
    그나저나 촛불집회. 다녀왔지만.. 서서히 본질에 어긋나는듯한 느낌.... ㅠㅠ

    • 령주/徐 2008.06.01 10:34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으흐흐흐 넵!! 계속 올려야겠죠??히히
      참 댓글은 못달았는데..제가 요즘 정신이 그러네요^^;;
      문답도 보았는데 조만간 할께요...으흐흐
      Julie님이 선택해주셨으니 말이죠!!>////<

      맞아요 많이 어긋나버렸네요..정말 안타깝게도..ㅠㅠ

  10. tasha♡ 2008.05.30 13:50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아... 보리가 익어가는 계절이군요.

  11. Raycat 2008.05.30 20:47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보리가 잘 익었군여...!!!

  12. 딸뿡 2008.05.31 03:57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잘 다녀 왔어요? 광주에서는 횃불을 들고 나서고 경찰들은 진압이 아닌 길을 내어주는 기사를 보고 마음이... 보리는 이웃블로거님이 하늘 공원에서 보리 사진을 찍었던 게 기억나서. 언니, 반짝거리는 보리보다 조금은 흐릿한 아이들이 뭔가 더 예뻐 보여요. 더 부드러워 보이고.

    • 령주/徐 2008.06.01 10:36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우아...광주는 그랬나? 좋네...^^;;
      반짝거리는것이 더 좋았을텐데..라는 나의 생각을 흐믓하게 바꿔주는 이글...재주도 좋으셔..울 딸뿡양은..>_<
      쌩유~~>//////<

  13. comodo 2008.05.31 05:24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정말 아무런 관심들 조차 가지지 않고 지나가는 보리를 이리도 아름답게 찍어 주시니.. 대단해요 :)
    촛불시위 잘 다녀 오셨나 모르곘네요.

    • 령주/徐 2008.06.01 10:36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에이...관심을 comodo님도 가지셨을꺼 같은데요??헤헤
      촛불시위는 잘 다녀오는데 마음은 그러네요..하핫;;그쩍그쩍;;

  14. 혜아룜 2008.05.31 08:53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잘 다녀오셨나요? 어느 분 블로그에 들려서 사진을 보니 전경차가 시민을 거의 칠 뻔 하였던 것을 봤는지라. 몸 성히 돌아오셨는지 모르겠어요. 아름답게 결말이 지어졌으면 좋겠는데 저쪽에서는 어떻게 나올지를 모르니 원.
    얼마전까지만 하더라도 보리가 새파라니 시원했었는데 어느새 저렇게 자라서 누렇게 변해버렸군요. 시간이 많이 흘렀구나 싶어요.

    • 령주/徐 2008.06.01 10:38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네 전 그때까지 사실 남아있지않고 어찌보면 적당히 몸사리며 중간에 들어오는 격이에요...그쩍그쩍;;
      나가도 마음이 그렇고 안나가도 그렇고..횡설수설이죠??^^;;

      그러게요 얼마전까지 파란 보리들사진을 보았는데 제가 갔을때는 저렇게 고개를 숙이기 시작하더라고요..하하하;;

  15. 베쯔니 2008.05.31 14:57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마음이 편안해지는 사진이네요~

  16. M'ya 2008.05.31 23:27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령주님!
    멀리서 나마 령주님과 함께 하겠습니다!
    인터넷 기사를 볼 때 마다 얼마나 화가 나던지!

  17. 미미씨 2008.06.01 20:10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보리 이쁘구낭...잘 놀다와서는 편하게 말할 수도 없는 현실이라니...으...짜증이다.

    • 령주/徐 2008.06.02 01:02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응...그래요..언니 이제 괜찮아요?? 언니가 전 오히려 걱정이에요...
      언니 전화번호 다시한번 물어봐야겠어요..알려주세요!!

  18. 아싸걸 2008.06.02 06:47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정말 달리던 길에 황금들판이 반짝반짝~ 빛나더라구요
    멈출 수 밖에 없었어염~^^
    그때 령주님의 사진이 떠오르면서 어쩜, 나도 그렇게 담아보고싶단 생각했어요
    하지만, 카메라가 없었기에~ㅋ

    • 령주/徐 2008.06.02 07:37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그쵸? 정말 보자마자 차를 세웠습니다..ㅎㅎ;;
      아앗 아싸걸님도??+_+ 으으으 보고싶은데..어쩔수 없는거겠죠?
      그래도 눈에 담으셨으니 좋아요 좋아요...
      다음에는 꼭 카메라를 갖고 다니심이..<- 막이래요..크크

  19. 자작나무 2008.06.02 13:14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보리밭 사잇길로 걸어가면 ~ 캬^^;(다음 가사가 안 떠올라서 *_*;)
    션한 산들바람이 코 끝을 살랑 간지럽히는 시골길 보리밭을 걷곤 했던 유년이 살며시 떠오르네요.

    모레까정 많은 비가 내린다는 예보가 있네요.
    감기 조심하세요.

    • 령주/徐 2008.06.03 13:39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캬~~다음 가사가 뭘까요??+_+
      어린시절 전 보리밭을 본 기억이 거의없어요...그런 유년의 기억은 참으로 부러운거 같아요..;;

      자작나무님도 감기 조심하시고요..
      혹여 블로그 없으신가요? 있으면 저도 놀러가고 싶다는...^^;;













출처 - 네이버 이미지



나 또한 함께 했었었다...여행을 다녀온 후 기사들을 접하며...
잠시 여행기를 닫아 놓는다...




수많은 블로그를 통해 보는 글들 그리고 기사들....
마음이 아프다 못해 분노가....








     일상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필그레이 2008.05.27 22:57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그러게요.참으로 실소 썩소만 나와요.ㅜㅠ 뭐죠 이 난국은 ?? 정말 -_-;;;

  2. st.Ashley 2008.05.27 23:27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급 와서 댓글 남겨서 죄송합니다.
    온라인에서도 촛불 문화제에 참여할 수 있어요.
    너무 무섭고 깜깜한 현실이지만 저는 제 블로그에서도 제 할말 할랩니다ㅠ
    http://www.sealtale.com 입니다. 백만 찍으면 해외 외신에의 더큰 홍보감인데..

  3. 시네마천국 2008.05.27 23:33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너무 성급하게 움직이지 않았으면 하는 바람.....

    • 령주/徐 2008.05.28 13:50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저는 우선은 많은 사람들이 다치지 않았으면 좋겠습니다..
      하지만 벌써...현장은 정말 가보지 않으면 모르는거라 하더군요...

  4. opus53 2008.05.27 23:40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요즘 돌아가는 상황을 보면 너무 안타까운 일들이 많아서 ... 뭐라고 말도 안나오네요.
    우리가 어쩌다 이 지경에 빠지게 된겁니까. T_T

    • 령주/徐 2008.05.28 13:49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그러니깐 말이죠...정말...
      하지만 평화의 촛불시위로 계속 이어졌으면 하는 바램이고요...그러나 정치적인 문제니 정치적으로 갈수 밖에 없는거겠지만...저역시 안타깝고 화나고 그래서 말이 안나오네요;;-_-

  5. 딸뿡 2008.05.27 23:42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사진 폴더까지 닫아 놓은 거에요? 음..... 마음으로 함께 하고 싶어서 촛불 밝히기에 동참했는데.. 부디 우리가 원하는 걸 쟁취했으면 좋겠어요. 그들이 원하는 대로가 아닌..

    • 령주/徐 2008.05.28 13:52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아니 폴더는 아니고 포스팅한것을 지웠어...랄랄라 신나라 하며 포스팅할수는 없더라고...-_-;;
      나도 동참했지만....사람들이 다치지않고 꼭 우리가 원하는것이 나역시 쟁취되었으면 좋겠어...
      그리고 국민들의 이야기를 제대로 듣는 정치가 되었으면...모든게 답답하네-_-;;

  6. 혜아룜 2008.05.28 00:29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몰래 보는 블로그의 rss에 촛불 밝히는 것이 있어서 동참하였어요, 거리가 멀어 함께 있지 못하는 것이 애석하지만 이렇게라도 제 마음을 전하네요. 뉴스를 보면 언제나 분통 터지는 것들 뿐이라 보고 싶지 않지만, 보지 않으면 그 현상을 제대로 이해하고 파악하지 못 할 것 같아서 꾸역꾸역 보고 있어요. 언제 살기 좋은 날이 올런지.

    • 령주/徐 2008.05.28 13:54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저역시 언제나 분통터지는 뉴스들 뿐이라 잘 보지않지만...정말 그래서 모르는게 너무 많아져 무지해서 이나라가 바다로 가는지 산으로 가는지 모를까봐 결국 보게 되네요...그럴때마다 열받고...하아-_-;;
      글쓸때마다 화가 점점 끌어올라서 말이죠!!

  7. Julie. 2008.05.28 02:24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저흰 그날따라 차를 안가져가서 차 끊기기전에 돌아왔는데.
    사진보니.. 우와... 정말 이렇게까지하는데 들은체도 안하고... ㅠㅠ

  8. zesty 2008.05.28 08:51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엉망이예요 ..엉망 .. 이나라가 어떻게 될런지 ..

  9. 센~ 2008.05.28 14:43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아침에 이 사진보고 마음이 무겁더라구요.
    지금 비가 오네요..이런 비오는날 저는 파마하고 앉아있어요;

    • 령주/徐 2008.05.28 15:32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그러니깐요...신나게 사실 여행다녀온 후 마음이 그래서 날씨도 이렇고..ㅠㅠ;;
      근데 센님의 댓글에 프하하하하하하 웃었어요..하하하;;

      파마 비오는날...잘나오길 바랄뿐입니다..덥썩~!!

  10. Raycat 2008.05.28 22:58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투표한만큼 댓가를 치루게 될겁니다... 가혹하지만 상상이상이...

    • 령주/徐 2008.05.29 01:43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넵...이번에 뭐 언론사로 정부에서 공문인가 내려온것의 일부분이 방송되었다면서요..이야기만 들었는데...그 이야기를 들으니 이제 가혹하지도 않아요 전..-_-

  11. 바다 속 구름 2008.05.29 00:22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푸른색 기와집 주인땜에 못살겠어요.
    뚫린 귓구녕 일부러 막힌척 모로쇠를 일관하는 그분...

    요즘 뭘해도 즐겁지가 않고 죄스러운 마음뿐입니다ㅜㅜ

    • 령주/徐 2008.05.29 01:44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흠 그런사람이 있어요..근데 저도 사실 많이 방관자적인 사람이라 조금 부끄럽습니다...
      그래서 아마도 한번 갔다오곤 바뿌다고 하면서 외면해버렸는지도 몰라요..ㅠㅠㅠㅠ

      맞아요..사실 즐겁다라는 마음이 또 그렇네요;;;쩝!!

  12. comodo 2008.05.29 15:46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다녀오셨군요.
    이 나라가 참 무섭습니다.
    뉴스만 봐도 거의 영화같은 이 이야기들..

    • 령주/徐 2008.05.30 03:17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네...몇주전 초창기때라고 말해야할까요??;;
      다시 또 가려하지만요...
      집회가 시위가 되고 변질되었다지만 제마음은 안변했으니 다시 다녀오려 합니다;;


이 블로그는 ≪나눔글꼴≫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글꼴을 이용하고 싶으신분들은 네이버를 이용하여 설치하세요~*